운정신도시 파주운정신도시 네이버검색
즐겨찾기추가
파주운정신도시
왼쪽배경
파주신도시 라인 운정부동산 라인 운정신도시아파트 라인 파주부동산 라인 운정부동산 라인 운정아파트 라인 파주아파트
오른쪽배경
매물정보
가람 1벽산한라          
가람 3동문1차          
가람 4한양수자인          
가람 7한라비발디          
가람 8동문2차          
가람 9남양휴튼          
가람10동양월드          
가람11동문굿모          
산내 6한라비발디          
산내 8월드2차          
산내10대우푸지          
산내11현대2차          
산내9현대힐스          
한빛 1한라비발디          
한빛 2일신휴먼빌          
한빛 3아이파크          
한빛 5캐슬칸타빌          
한빛 8휴먼시아          
한빛4롯데파크          
한빛9롯데파크          
한울 2벽산블루밍          
한울 7삼부르네상          
해솔 7롯데캐슬          
해솔 1두산위브          
해솔 2월드1차          
해솔 3현대1차          
해솔 4벽산우남          
해솔 5삼부르네상          
이미지
아파트매매   아파트분양권
아파트전세    아파트월세
상가/사무실    단독주택지
토지/공장/창고   단지소개
평형 자동계산기

는 몇 일까요?
서비스바로가기
파주출판도시
아파트실거래가
토지이용계획확인원
등기부등본열람
국토해양부
온나라
민원24시
한국토지주택공사
기준시가조회
운정행복센터
운정1동주민센터
운정2동주민센터
운정3동주민센터
국세청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
파주저널
파주신문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
도로명주소안내
공동주택가격
개별공시지가

아파트천사 방문자수
금일방문자수
16
전체방문자수
221240
HOME > 커뮤니티 > 상담게시판

게시판타이틀
조회수 7274
제목 [스크랩]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알고 보니…(에프터 리빙제)
 



살아보고 결정? 따져보고 계약!
애프터리빙제, 건설사 부도땐 계약금 돌려받지 못할 수도

‘살아보고 결정하라’는 광고 문구를 내건 건설사들의 분양 촉진 마케팅, 이른바 ‘애프터리빙 계약제’. 지난해 말부터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이 마케팅 수법으로 인해 거액을 날릴 우려가 있는 서민이 수천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건설사들이 기존 애프터리빙제를 업그레이드했다는 명분과 함께 ‘프리리빙제’ 혹은 ‘스마트리빙제’ 등의 이름으로 탈바꿈해 선보이고 있지만 맥락은 비슷하다.

전세대란이 벌어지는 요즘, 혹하기 쉬운 애프터리빙제에 대한 수요자들의 조심스런 접근이 요구되고 있다.

◆대출 은행 주의보 발령

금융감독원은 최근 은행을 대상으로 집단중도금대출의 불완전 판매 여부를 점검했다. 또한 상담원이 전화로 고객에게 대출 상품을 자세히 고지하는 ‘해피콜’ 제도를 의무화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애프터리빙제 등과 관련한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은행들을 상대로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이 같은 조치는 소비자에게 충분한 설명 없이 중도금 대출이 이뤄진 사례가 많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금감원은 앞서 9월 중순경 열린 소비자보호심의위원회 회의에서 애프터리빙제와 관련한 ‘소비자보호 강화 방안’을 심의 의결하기도 했다.

실제 지난해 말 건설사들이 집중 도입한 애프터리빙제를 통한 대출 규모는 올 상반기에만 5000여가구, 8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애프터리빙 기간 안에 건설사가 부도날 경우 계약자는 돈을 돌려받지 못 할 수도 있다. 하반기 들어 미분양 촉진 열풍이 거세지면서 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문제점이 드러난 일부 은행은 미분양 집단 중도금 대출상품 판매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경기 불황으로 건설사가 약속을 못 지키게 되면 대규모 분쟁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애프터리빙이 소비자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다는 점을 사전에 알려 불의의 피해자를 막고자 선제적으로 조치했다”고 말했다.

◆보증금 날리고 쫓겨날 수도

애프터리빙제 혹은 프리리빙제로 불리는 이 마케팅의 특징은 입주자가 분양대금의 일부를 계약금(약 10%)과 은행의 중도금 대출(분양가 대비 약 50%)로 내고 2~3년간 살아본 뒤에도 계속 살고 싶으면 정식 계약을 하고, 맘에 들지 않으면 중도금과 계약금을 전액 환불해준다는 것이다.

미분양 아파트 해소를 위해 최근 건설사들이 내놓은 특수 마케팅으로, 일산·인천·김포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활개를 치고 있다.

요즘처럼 전세가 없어 난리인 때, 전세보다 훨씬 싼 금액에 거주할 수 있고 차후에 건설사에서 보증금도 되갚아준다고 하니 소비자 입장에선 정말 혹할 수밖에 없는 제도로 보인다. 허울 좋은 제도 속 숨겨진 문제점은 없는 것일까. 금감원에서 본격적인 검사에 나선 데는 다 이유가 있을 터다.

우선 애프터리빙 기간 안에 건설사가 부도 등으로 빚을 갚을 능력이 사라지면 부채는 고스란히 입주자가 떠안아야 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대출 명의인이 입주자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1억원이 넘는 보증금만 날리고 집에서 쫓겨나게 된 부산 강서구 퀸덤1차 아파트 입주민의 경우가 대표적인 사례다. 패소당하기 2년 전인 지난 2010년부터 입주자들은 애프터리빙제에 따라 보증금 일부만 내고 살고 있었으나 어느 날 갑자기 은행으로부터 아파트를 가압류 당하는 날벼락을 맞았다. 당시 아파트 소유권은 이미 시공사 영조주택이 대출을 받은 23개 금융기관(대주단)에 넘어간 상태였던 것. 입주 보증금을 받아 챙긴 시공사는 2년 사이 부도를 냈고, 입주자들은 소유권은커녕 커다란 빚만 지게 됐다.

◆복잡한 셈법…계약서 작성 신중해야

‘제2의 퀸덤 아파트 입주민’이 되지 않기 위해선 예상 가능한 문제점들을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가장 핵심은 애프터리빙제 계약자는 전세계약서가 아닌 분양(매매) 계약서를 쓴다는 점이다. 소비자 입장에선 얼핏 전세제도인 것처럼도 받아들여질 수도 있지만, 막상 계약서를 살펴보면 그것이 아니란 걸 금방 알 수 있다.

계약서를 쓰고 나면 본인 명의의 아파트를 매매한 셈이므로 중도금 이자, 취·등록세, 재산세 등이 발생하게 되는데, 건설사들은 이자를 대신 부담한다는 조건으로 입주자 명의의 대출까지 설정하기도 한다.

계약 기간 이후 아파트 정식계약을 하지 않고 나가는 경우, 앞서 언급한 대납된 이자나 취등록세 등을 다시 돌려줘야 하는 케이스도 적지 않다. 심지어는 아파트의 감가상각이나 추가 위약금 등을 요구하는 경우도 상당하다. 그만큼 대납 계약 조건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분양 정보업체 관계자는 “애프터리빙제 같은 마케팅의 경우 그 대상이 정상적인 물건이 아니라 악성 미분양 물건인 경우가 허다하다”면서 “건설사가 부도날 경우에는 보증금 반환에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에 건설업체의 시공능력 평가순위나 자금조달의 안전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현재 애프터리빙제(스마트리빙제, 프리리빙제 포함)를 도입한 단지는 두산건설 ‘일산 두산위브더제니스’를 비롯해 신안건설산업 ‘김포 신안 실크밸리 3차’, 현대건설 ‘용인 성복힐스테이트’, 대우건설 ‘송도 글로벌캠퍼스 푸르지오’ 등이 있다.


☞ 애프터리빙제 주의사항 5계명

1. 구매결정 포기 시 환불 조건을 확인해야 한다. 비슷한 이름의 전세형 분양제일지라도 아파트 및 건설사별로 환불 조건이 각각 다르다.

2. 매매시점과 납입금액 환불날짜가 계약서상 명시돼 있는지 살펴보자. 매매시점이 표기돼 있지 않으면 주택이 팔리지 않을 경우 납입금을 돌려받기 힘들다.

3. 구매 포기 시 위약금 여부를 체크해야 한다. 상담이나 홍보에서는 전혀 언급이 없다가 위약금을 요구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4.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을 정확히 살펴봐야 한다. 구매를 포기할 경우 그동안 건설사가 대납해 준 이자를 계약자가 갚아야 하는 조건이 걸려 있을 수 있다.

5. 보증 주체가 어디인지가 중요하다. 시행사나 분양대행업체 등이 영세한 규모일 경우 향후 사업 부진에 따라 피해가 계약자에게 돌아갈 수도 있다.
(리얼투데이 제공)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01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실시간 재테크 경제뉴스창업정보의 모든 것 노재웅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에 관해 평소 자주접하는 질문을 정리해 놓은 방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일자 조회수
51 [스크랩] 집주인과 다투는 중에도 월세를 계속 내야할까? 2015-10-24 6555
50 [스크랩] 세무상담 -제척기간, 소멸시효에 대해 설명해주세요 2015-09-24 5734
49 [스트랩] '부부공동명의' 절세효과 등 장·단점 따져.. 2015-08-22 5714
48 [스크랩] 전세서 반전세로 바꿔야 된다면.. 2015-03-07 6448
47 [스크랩] 계약 해제됐는데 중개수수료 줘야 하나 2014-09-12 6216
46 [스크랩] 부동산 매매시 집문서 잃어버리면? 2014-07-29 7176
45 [스크랩] 가구에 가려진 곰팡이로 인한 전셋집 분쟁 2014-07-23 5954
44 [스크랩] 전월세 임대소득 과세 문답풀이 2014-06-18 5859
43 [스크랩] 세입자의 원상회복범위 어디까지? 2014-05-17 6468
42 [스크랩] 혼인합가로 2주택 상태에서 배우자 사망시엔? 2014-05-16 6040
41 [스크랩] 이사갈때 도어록·샹들리에 떼어가도 될까 2014-03-22 6696
40 [스크랩] 아파트매매 가계약, 마음대로 해지했다가는 2014-02-12 7194
39 [스크랩] 부부 공동명의로 부동산 등기하면 절세할 수 있다는데... 2014-02-03 6800
38 [스크랩] 확정일자 대신 전세권 설정…차이는? 2014-02-03 6475
37 [스크랩]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알고 보니…(에프터 리빙제) 2013-10-17 7273
36 [스크랩]'살아보고 분양결정?' 계약 시 꼭 알아야 할 .. 2013-07-10 6632
35 [스크랩] 잘 팔리는 집 만드는 14가지 방법 2013-07-04 7108
34 [스크랩] 재계약 때 보증금 오르면 계약서 꼭 써야 2013-04-08 6644
33 [스크랩] [취재파일] "난방비 대신 폭탄을 맞았어요" 2013-02-04 8111
32 [스크랩] 집 계약서 분실, 양도세 계산은? 2013-01-25 7492
31 [스크랩] 부동산 경매투자 10가지 유의점 - 매일경제 2013-01-25 6440
30 [스크랩] 전세보증금 돌려줄 때 ‘가압류’ 확인하세요” 2013-01-18 7009
29 [스크랩] 좋은 전월셋집 찾기 '10계명' 2012-12-18 6976
28 [퍼온글] 대출시장의 현장에서 바라본 대출을 받을때의 조언 2012-10-03 6674
27 전세 재계약, 돈 떼이지 않으려면? 2012-09-17 7642
26 미분양 아파트 전세 들어가려는데 2012-09-14 6976
25 직거래로 전세 구할 때 주의할 점 2012-08-24 7712
24 매수인이 중도금을 제 날짜에 주지 않았을 경우는? 2012-04-28 8729
23 부동산계약시 중도금의 효력! 2012-04-25 7788
22 계약연장 임대차 계약과 중개수수료 2012-02-22 7859
21 부동산 계약 해약시 중개수수료 지불은? 2012-02-08 8500
20 계약 후 24시간 이내에 해약 할 경우! 계약금은 ? 2012-02-06 7246
19 소유권 이전시 필요한 서류 (매도/매수) 2012-01-13 18400
18 월세입자의 월차임을 연말정산으로 챙기기 2012-01-06 7669
17 양도소득세 신고시 인정받는 필요경비 2012-01-05 8344
16 운정신도시 각아파트단지 관리사무소 전화번호는? 2011-12-30 9161
15 2012년 변경된 양도소득세율은 ? 2011-12-23 8133
14 운정신도시內 각 아파트 중학교배정 2011-12-14 11002
13 우리아이는 어느초등학교 가나요? 2011-12-14 7822
12 아파트 관심단지의 관리비부과내역 보기 2011-12-09 8022
11 인터넷으로 등기부등본을 열람해야하는데 주소가.... 2011-12-09 8180
10 분양권상태에서의 임대차 계약 2011-11-24 7563
9 임대차계약의 보증금 증액과 연장계약 2011-11-04 7741
8 아파트 입주 전 사전점검 요령! 2011-11-02 11502
7 임대차계약 종료후 시설물 원상복구의 문제 2011-10-31 9490
  1   2 

매물.매매문의/소비자상담 (031)949-8900     팩스(031)8071-6702     대표메일hiapt1004@naver.com
하단메뉴1 하단메뉴1 하단메뉴1 하단메뉴1 하단메뉴1
하단정보